제    목 업종변경 창업, 인테리어 비용 및 감리비 꼼꼼히 따져봐야
작 성 자 관리자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[스포츠서울 김윤경 기자] 평생 직장의 개념이 사라지면서 40대가 되며 노후 자금 확보를 위해 창업을 선택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.

한식 테이크아웃 전문점 ‘국사랑’의 경우 로열티 및 감리비를 받지 않고 매장 개설 비용을 점주에게 투명하게 공개한다.

업종 변경이라는 선택지까지 오게 된 점주들은 재정 형편이 넉넉치않은 만큼 인테리어 및 수리에 많은 비용을

투자할 수 없는 것이 현실이다. 국사랑은 이러한 점들을 고려해 간판 교체 및 필수 물품 구비만으로도

매장을 창업할 수 있도록 했다. 또한 초기 자금 마련을 돕기 위해 최대 2000만원까지 무이자 대출도 지원한다

원문보기:

http://www.sportsseoul.com/news/read/814839#csidx829e64018ccb072b151211b09dfe3a0

자세한 내용은 아래를 클릭하세요.

http://www.sportsseoul.com/news/read/814839



234   업종변경 창업, 인테리어 비용 및 감리비 꼼꼼히 따져봐야 관리자 2019.09.06 22
이전 "추석 배송 걱정마세요."
다음 프랜차이즈 업계, 가맹점 지원・소통 채널 확대 나서